홈 로그인 사이트맵
 
 
높이 : 8,163m
위치 : 네팔 히말라야산맥 중앙부


마나슬루(8,156m)는 네팔 히말라야 가운데 있는 세계에서 일곱 번째의 고봉으로, 주위에 북봉(7,154m), 29호 봉(7,835m), 추렌 히말(7,371m), 서봉(7,541m) 등을 거느리고 그 산군의 주봉으로 군림하고 있다. 일컬어 마나슬루 산군이라고 한다. 마나슬루 산군은 동쪽의 부리간다키(Burhi Gandaki)와 서쪽의 마르산디(Marsyandi)강으로 둘러싸여 있으며 북쪽은 두강의 원류가 라르캬라(Larkya La)고개에 연결되어 있으며 북쪽의 티벳국경을 이룬다.

마나슬루의 이름은 산스크리트어의 'Manasa' 즉 '마음, 정신'이라는 뜻을 지닌다. 그래서 대략 '지혜(Intrllect)의 산' 또는 '정신(Soul)이 깃든 산' 이라고도 부를 수 있겠다. 그 전에는 정상 부근이 평평해 보인다 하여 평지의 뜻을 지닌 'Tang'을 붙여 Kutan 이라고 했었다.


   
마나슬루 산군의 최초의 등반은 네팔의 개국 후인 1950년에 시작되었다. 같은 해 5월부터 10월에 걸쳐서 영국의 틸만(H.W. Tilman)대가 처음으로 이 산군에 접근했다. 그들은 마르산디(Marsyandi)를 경유해서 안나프르나Ⅳ봉을 북면에서 시등한 뒤, 그 북부의 소산군과 마나슬루의 북서면을 답사했고, 히말추(Himalxhuli)의 서남쪽 산등성이에 도달하는 등반로를 찾아냈다. 그 뒤를 이어받은 주자가 바로 일본이었다.

일본산악회는 아이거 동산릉 초등자인 마끼유꼬를 위원장으로 히말라야 위원회를 구성하여 1952년 가을 1차 현지 정찰대를 파견했다. 정찰대는 고소 적응을 위한 훈련을 거치면서 북녘으로 사마마을에 베이스 캠프를 정하고 두 대원과 셀파 두 사람이 4일분의 식량을 가지고 정찰을 떠났다. 그런데 이틀 후 나이케(Naike)콜 앞에서 한명의 대원이 크레바스에 빠져 중상을 입었다. 이로써 노스 콜까지 가보려던 계획을 바꾸어 동남면을 돌아보았으나 그곳은 깎아지른 절벽이었다. 결국 마나슬루 등로는 나이케 콜을 경유하는 길밖에 없다는 것을 다시 알게 되었다. 5월9일 이마니시와 사다 캘첸은 08시에 최종캠프를 뒤로 하며 바람과 구름 한점없는 광활한 설원을 걸어올라 갔다. 12시 30분 그들은 마침내 세모꼴의 암봉에 도착하였다.
 

▶ 북동릉
1956년 일본원정대에 의해 초등된 루트로, 사마마을에서 출발하여 북동릿지와 노스콜(N,Col)을 연결하여 정상에 이르게되며 정상에 이르는 노말루트가 되었다.

▶ 북서릉
1971년 일본 동경시 산악연먕 원정대가 하드루트인 북서벽으로 올랐다. 이곳은 서쪽의 부르딘콜라(Burdin Khola)부근의 마나슬루 베이스 캠프에서 접근하게 된다.

▶ 남벽
1973년 라인홀트 메스너가 남벽으로 등정하였다.

▶ 동릉
1974년 일본 여성 등반대에 의해 시도된 루트로 사마마을에서 시작하여 동쪽 릿지로 붙어 6,000m지점에서 노말루트에 합류하게 된다.